주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KT로밍의 새로운 소식과 함께 고객님들께 필요한 로밍서비스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KT 가입자라면 해외 데이터 요금폭탄 “걱정 끝”
2017-10-316857
해외 여행 시 데이터로밍 부가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았을 경우 데이터를 쓰는 것이 부담스럽기 마련이다.
하지만 KT 고객이라면 사전 가입을 안 했더라도 ‘요금 폭탄’ 걱정 없이 해외에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24일부터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 파격 인하 ▲데이터로밍 상한 제도 개편 ▲신규 로밍 서비스 2종 출시
로밍 서비스 를 대폭 개선할 계획이라고 10월 23일 밝혔다.

먼저 별도 로밍요금제 신청 없이 데이터 로밍을 이용하는 경우
요금이 기존 패킷당 2.2원(부가세포함)에서 패킷당 0.275원으로 87퍼센트 파격 인하된다.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을 국내 표준요금제 데이터 이용요금 수준으로 인하해 가계통신비 부담을 대폭 경감시켰다.

아울러 데이터로밍 이용금액 상한 제도를 개편한다.
이용금액 상한선 일 1만1천원(부가세포함)을 신설하고 기존 월 5만5천원 상한은 11만원으로 변경한다.
일 1만1천원에 도달하게 되면 당일 추가 요금 부담 없이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하루 상한선인 1만1천원 이내에서 소량 데이터를 원하는 고객들도 사용한 만큼 요금을 낼 수 있다.

이번 개선안은 중국, 미국, 일본 등 176개국에서 적용되며
개선안이 적용되지 않는 일부 국가에서는 데이터로밍을 기본 차단해 원치 않는 데이터로밍 요금 발생으로 인한 불만 가능성을 원천 제거했다.


KT는 이와 함께 24일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 ‘음성로밍 안심 5분’ 요금제 2종을 신규 출시한다.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투게더’는 가족, 친구 등 단체로 해외여행 가는 고객들의 로밍 요금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서비스다.
가입 시 대표자 본인을 제외하고 최대 3명까지 ‘데이터로밍 하루종일’ 요금제와 동일한 서비스를 기존 1만1천원/일(부가세 포함)에서 5천5백원으로 50 할인된 금액에 제공한다.

음성로밍 안심 5분’은 해외 응급상황 및 간단한 통화를 원하는 고객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것으로 3천3백원에 5분의 로밍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
통화 이용 후 바로 잔여분수 확인이 가능하고 수신 및 발신통화 모두 적용된다.

KT 무선서비스담당 임채환 상무는 “KT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추고 요금 불안 없이 안심하고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 고 있다”며, “사람을 생각하는 혁신기술로 더욱 차별화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서비스 관련 자세한 내용은
10월 24일부터 kt.com(http://www.kt.com), KT 로밍콜센터(1588-0608), KT 로밍센터(인천/김포/김해/제주공항 및 부산항만)에서 확인 가능하다.